× 전시회 안내 출품제품 참가업체 정보 전시회 뉴스 부스도면
× 카카오톡 페이스북 밴드 블로그
홈 > 전시회 뉴스

전시회뉴스

[창원 KOFAS 2018] ㈜엑시드, ‘스프링기계 간편화·자동화로 고객 편리성 증대‘

문성주 차장 “끊임없는 기술 개발로 열악한 제조 여건 극복할 것”

기사입력 2018-05-18 10:00
(주)엑시드 문성주 차장


4차 산업혁명으로 제조산업 분야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면서 국내 제조업체들도 이 변화에 발맞춰 나가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하지만 4차 산업혁명의 눈부신 햇살 뒤에 가려진 뿌리산업은 소외되고 있다.

뿌리산업은 다양한 제조공정 기술을 활용한 부품, 중간재, 완제품 등을 생산하는 산업으로 우리나라 제조산업의 근간이며 핵심이지만, 정부의 미미한 지원 정책과 인력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15일 창원 CECO에서 열린 2018 창원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창원 KOFAS 2018)에 참가한 ㈜엑시드는 열악한 국내 제조산업 환경 속에서 스프링기계 제조업체로서 묵묵히 외길을 걷고 있는 업체다.

㈜엑시드는 외국산 기계를 비싼 비용으로 이용해야 하는 국내 제조업계에 저렴한 국산 제품을 내놓으면서 열악한 제조 환경 개선에 기여했다. 또한 1993년부터는 스프링 자동화 개발에 주력해 다년간 쌓아온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전보다 향상된 제품으로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대부분의 기계에 들어가는 스프링기계 분야의 가능성을 본 ㈜엑시드의 문종판 대표이사는 과감히 스프링기계 제조산업 분야에 뛰어들었다.

뿌리산업의 현실이 그렇듯 ㈜엑시드가 걸어온 과정도 녹록지 않았다. 기계를 만들어내는 제조업체인 탓에 청년들의 외면을 받아 인력이 모자랐고, 초기 투자 비용이 많이 드는 업종이지만 정부의 지원 혜택을 거의 받지 못해 홀로 싸워야 했다.

또한 소규모 업체인 탓에 기계 생산 시 기계 자체가 고가인 관계로 대량으로 만들어 놓을 수 없어 대만 및 중국산 제품에 비해 가격 경쟁력이 밀리는 등 애로사항이 많았다. 미리 만들어 놓는다고 해도 최소 6개월 안에 판매가 이뤄져야 하는데, 제품이 팔리지 않으면 고스란히 재고로 쌓이게 되고, 회사 자금이 원활하게 운용되지 못하는 악순환이 되기 때문이다.

모든 것이 열악했던 초창기를 거쳐 첨단 장비를 이용해 제품을 만드는 오늘날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엑시드의 열정만은 변치 않았다.

문성주 자창은 “국내 최초로 스프링 제조에 뛰어들었다는 자부심을 갖고 국내외 좋지 않은 여건에서도 스프링기계 분야의 선두주자로써 끊임없는 기술 개발로 제품의 품질을 강화하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복잡하지 않고 간단한 제품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문 차장은 “제품 개발 및 제조와 더불어 고객 서비스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정기적으로 고객을 찾아 애프터서비스를 진행하는 등 고객 만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참가업체 전시제품

지게차 용 리프팅 마그네트

지게차 용 리프팅 마그네트
지게차에 설치하여 철판 운반에 사용되는 마그네트 입니다.

AF-82

AF-82
■ 모델명 : 핸들/HANDLE ■ 재 질 : 아연합금 ■ 표면처리 : 크롬도금, 베로아도금, 흑색도장 ■ 중 량 : AF-82-1 : 101g / AF-82-2 : 131g / AF-82-3 : 183g ■ 특 징 : 2점분리, 좌우겸용, 방수기능 ■ 용 도 : 배전반, 분전반, 제어반 등

진동 연마기

진동 연마기
본 장비는 특수한 진동모터에 의하여 조 내부에 3차원 진동을 일으킴으로써 제품과 연마석에 수직과 수평의 회전력을 형성하여 제품의 표면을 연마 합니다.

eos 금속 3D프린터

eos 금속 3D프린터
eos 금속 3D프린터의 특징 - 향상된 품질 관리와, 다양한 모니터링 시스템을 탑재한 최신의 DMLS(Direct Metal Laser Sintering) 시스템 - 가공이 불필요한 고품질 금속 부품의 양산 및 스페어 파트와 기능성 시제품 제작 - 400W Fibre Laser 탑재, 강력한 레이저 성능과 안정성을 제공 - 경금속에서 공구강, 초경합금까지 폭넓은 재료 사용
이전제품 보기 다음제품 보기 전시제품 더보기

[창원 KOFAS 2018] ㈜엑시드, ‘스프링기계 간편화·자동화로 고객 편리성 증대‘

문성주 차장 “끊임없는 기술 개발로 열악한 제조 여건 극복할 것”

기사입력 . 2018-05-18 10:00:00
(주)엑시드 문성주 차장


4차 산업혁명으로 제조산업 분야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면서 국내 제조업체들도 이 변화에 발맞춰 나가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하지만 4차 산업혁명의 눈부신 햇살 뒤에 가려진 뿌리산업은 소외되고 있다.

뿌리산업은 다양한 제조공정 기술을 활용한 부품, 중간재, 완제품 등을 생산하는 산업으로 우리나라 제조산업의 근간이며 핵심이지만, 정부의 미미한 지원 정책과 인력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15일 창원 CECO에서 열린 2018 창원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창원 KOFAS 2018)에 참가한 ㈜엑시드는 열악한 국내 제조산업 환경 속에서 스프링기계 제조업체로서 묵묵히 외길을 걷고 있는 업체다.

㈜엑시드는 외국산 기계를 비싼 비용으로 이용해야 하는 국내 제조업계에 저렴한 국산 제품을 내놓으면서 열악한 제조 환경 개선에 기여했다. 또한 1993년부터는 스프링 자동화 개발에 주력해 다년간 쌓아온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전보다 향상된 제품으로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대부분의 기계에 들어가는 스프링기계 분야의 가능성을 본 ㈜엑시드의 문종판 대표이사는 과감히 스프링기계 제조산업 분야에 뛰어들었다.

뿌리산업의 현실이 그렇듯 ㈜엑시드가 걸어온 과정도 녹록지 않았다. 기계를 만들어내는 제조업체인 탓에 청년들의 외면을 받아 인력이 모자랐고, 초기 투자 비용이 많이 드는 업종이지만 정부의 지원 혜택을 거의 받지 못해 홀로 싸워야 했다.

또한 소규모 업체인 탓에 기계 생산 시 기계 자체가 고가인 관계로 대량으로 만들어 놓을 수 없어 대만 및 중국산 제품에 비해 가격 경쟁력이 밀리는 등 애로사항이 많았다. 미리 만들어 놓는다고 해도 최소 6개월 안에 판매가 이뤄져야 하는데, 제품이 팔리지 않으면 고스란히 재고로 쌓이게 되고, 회사 자금이 원활하게 운용되지 못하는 악순환이 되기 때문이다.

모든 것이 열악했던 초창기를 거쳐 첨단 장비를 이용해 제품을 만드는 오늘날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엑시드의 열정만은 변치 않았다.

문성주 자창은 “국내 최초로 스프링 제조에 뛰어들었다는 자부심을 갖고 국내외 좋지 않은 여건에서도 스프링기계 분야의 선두주자로써 끊임없는 기술 개발로 제품의 품질을 강화하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복잡하지 않고 간단한 제품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문 차장은 “제품 개발 및 제조와 더불어 고객 서비스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정기적으로 고객을 찾아 애프터서비스를 진행하는 등 고객 만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염재인 기자 yji@kid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