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시회 안내 출품제품 참가업체 정보 전시회 뉴스 부스도면
× 카카오톡 페이스북 밴드 블로그
홈 > 전시회 뉴스

전시회뉴스

[동영상뉴스] 지역 특징 살린 자본재 전시회 ‘KOFAS-Changwon 2018’

“지난해보다 규모 키워 재도약 발판되기를”

기사입력 2018-05-16 12:40




국내 대표 공업도시인 창원에는 창원컨벤션센터인 CECO가 있다. 지난 2005년 개관과 동시에 개최된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KOFAS)'이 올해로 14회째를 맞이했는데, 지난해 CECO의 증축으로 전시회도 한층 새로운 모습을 띄고 있다.

15일부터 18일까지 개최되는 ‘KOFAS-Changwon 2018’에는 국내외 196개 기업이 참가하고, 472개 부스가 마련됐다.

‘자동화, 스마트를 입다’라는 슬로건에 걸맞게 ▲자동화기기‧모션컨트롤전 ▲금속가공기계전 ▲제어계측‧시험검사기기전 ▲에너지‧환경‧안전산업전 ▲부품소재‧뿌리산업전 ▲R-Fair특별전 등 총 6개 분야로 구성돼, 다양한 자동화기기 및 최신 솔루션이 소개되고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흐름 속에 3D 프린팅, AR 시뮬레이터, IoT 디바이스 등 제조기술과 정보통신기술을 결합한 형태의 기술들이 선보여져, 변화하고 있는 기계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제조업의 근간을 이루는 핵심자본재인 금속가공기기, 금형, 공구, 제어계측기기, 시험검사기기 등도 살펴볼 수 있다.

전시회 첫 날에는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주최기관 및 후원기관 등이 개막식에 참여했다.

경상남도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 창원시 정구창 시장 권한대행,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최형기 상근부회장 등은 테이프 커팅에 이어 하스오토메이션코리아, 세창인터내쇼날, 하이윈코퍼레이션 등 전시회에 참가한 기업들을 둘러봤다.

한편, 전시회 기간 동안 ‘제2회 중소중견기업 스마트공장 구축전략세미나’, ‘비즈니스 수출상담회’, ‘기계기술세미나’, ‘제4회 대한민국 명장 초청 강연회’ 등이 부대행사로 마련돼 참관객들의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중, ‘중소중견기업 스마트공장 구축전략 세미나’는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스마트팩토리 핵심기술 및 구현사례 등에 관한 발표로 진행될 예정이다.

전시회 주관사인 ‘한국기계산업진흥회’의 성시준 센터장은 “지난해 말 CECO 증축이후 3개 전시장 전관에서 개최되는 첫 자본재 전시회로, 지난해보다 40~50여개 기업이 더 많이 참가했다”면서 “보다 다양한 기술과 신제품들이 선보여짐으로써 경남‧창원 지역에 소재하고 있는 업체들에게 생산성 및 경쟁력 향상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지역에서 치러지는 전시회라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의견도 있지만, 장기불황과 경기침체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서도 재도약과 부활을 꿈꾸는 이들에게 활기를 불어넣어줄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해본다.

참가업체 전시제품

TRIMOS 2차원측정기

TRIMOS 2차원측정기
현장용에서 정밀 측정용 까지 다양한 2차원측정기를 제공합니다.

오실로스코프

오실로스코프
차세대 MAUI 어드밴스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사용하여 MAUI 인터페이스에 원터치 기능을 추가하여 필요한 측정을 아주 쉽게 설정함으로써 복잡한 신호의 이상동작을 매우 빠른 시간 내에 분석할 수 있는 오실로스코프

전자 마이크로미터

전자 마이크로미터
ML-CP

Dynamic Door

Dynamic Door
고속자동문으로써 우발적인 충돌시 커텐은 슬라이딩 가이드 밖으로 이탈되지만 2~3초 후 자동으로 원상복구됩니다. 고속자동문의 커텐은 천 짜임새 3,000n/cm로써 찢어지거나 뒤틀리지 않도록 되어있으며, 화재로부터 안전할 수 있도록 난연처리가 되어 있습니다. 단단한 파이프가 없는 가벼운 커텐은 인버터에 의해 개폐속도를 2.5/s 까지 증가 시키며, 자동문이 닫혀있을때는 사이드 부분에 틈이 없어 공기가 들어오지 않으며 풍하중은 Class3 입니다. 파이프가 없는 중량 바를 사용하여, 보행자나 자동차로부터 아주 안전하게 작동합니다.
이전제품 보기 다음제품 보기 전시제품 더보기

[동영상뉴스] 지역 특징 살린 자본재 전시회 ‘KOFAS-Changwon 2018’

“지난해보다 규모 키워 재도약 발판되기를”

기사입력 . 2018-05-16 12:40:14




국내 대표 공업도시인 창원에는 창원컨벤션센터인 CECO가 있다. 지난 2005년 개관과 동시에 개최된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KOFAS)'이 올해로 14회째를 맞이했는데, 지난해 CECO의 증축으로 전시회도 한층 새로운 모습을 띄고 있다.

15일부터 18일까지 개최되는 ‘KOFAS-Changwon 2018’에는 국내외 196개 기업이 참가하고, 472개 부스가 마련됐다.

‘자동화, 스마트를 입다’라는 슬로건에 걸맞게 ▲자동화기기‧모션컨트롤전 ▲금속가공기계전 ▲제어계측‧시험검사기기전 ▲에너지‧환경‧안전산업전 ▲부품소재‧뿌리산업전 ▲R-Fair특별전 등 총 6개 분야로 구성돼, 다양한 자동화기기 및 최신 솔루션이 소개되고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흐름 속에 3D 프린팅, AR 시뮬레이터, IoT 디바이스 등 제조기술과 정보통신기술을 결합한 형태의 기술들이 선보여져, 변화하고 있는 기계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제조업의 근간을 이루는 핵심자본재인 금속가공기기, 금형, 공구, 제어계측기기, 시험검사기기 등도 살펴볼 수 있다.

전시회 첫 날에는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주최기관 및 후원기관 등이 개막식에 참여했다.

경상남도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 창원시 정구창 시장 권한대행,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최형기 상근부회장 등은 테이프 커팅에 이어 하스오토메이션코리아, 세창인터내쇼날, 하이윈코퍼레이션 등 전시회에 참가한 기업들을 둘러봤다.

한편, 전시회 기간 동안 ‘제2회 중소중견기업 스마트공장 구축전략세미나’, ‘비즈니스 수출상담회’, ‘기계기술세미나’, ‘제4회 대한민국 명장 초청 강연회’ 등이 부대행사로 마련돼 참관객들의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중, ‘중소중견기업 스마트공장 구축전략 세미나’는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스마트팩토리 핵심기술 및 구현사례 등에 관한 발표로 진행될 예정이다.

전시회 주관사인 ‘한국기계산업진흥회’의 성시준 센터장은 “지난해 말 CECO 증축이후 3개 전시장 전관에서 개최되는 첫 자본재 전시회로, 지난해보다 40~50여개 기업이 더 많이 참가했다”면서 “보다 다양한 기술과 신제품들이 선보여짐으로써 경남‧창원 지역에 소재하고 있는 업체들에게 생산성 및 경쟁력 향상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지역에서 치러지는 전시회라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의견도 있지만, 장기불황과 경기침체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서도 재도약과 부활을 꿈꾸는 이들에게 활기를 불어넣어줄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해본다.
정수희 기자 edeline@kidd.co.kr